15일 한국동서발전㈜ 당진발전본부 발전설비 국산화 중소기업 간담회 장면. 사진=당진발전본부 제공
15일 한국동서발전㈜ 당진발전본부 발전설비 국산화 중소기업 간담회 장면. 사진=당진발전본부 제공

[당진(충남)=데일리한국 천기영 기자] 한국동서발전㈜ 당진발전본부(본부장 임승환)는 15일 최근 개관한 홍보관(에너지캠퍼스)에서 발전소 제품 국산화 R&D 수행 중소기업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당진발전본부 연구개발 참여 기업의 성과를 공유하고 소통함으로써 중소기업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건강한 산업 생태계 구현에 일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고려엔지니어링 등 7개 중소기업 임직원들과 한국동서발전㈜ 당진발전본부장 및 동반성장실장 등이 참석해 연구개발 국산화와 관련된 기술정보 및 건의 사항을 나눴으며 새롭게 단장한 에너지캠퍼스 전시관과 최신형 1000㎿ 발전소 현장을 견학했다.

15일 한국동서발전㈜ 당진발전본부 발전설비 국산화 중소기업 간담회 장면. 사진=당진발전본부 제공







간담회에 참석한 한 중소기업 대표는 “연구개발 성공에 많은 도움을 준 당진발전본부 관계자분들께 감사하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위해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엄중한 경제 상황에서 다양한 비즈니스 프로그램으로 중소기업과 소통 채널을 마련해준 당진발전본부에 고맙다”고 밝혔다.

임승환 당진발전본부장은 “탄소중립으로 인한 기술 전환이 중소기업의 지속 성장에 더 큰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당진발전본부는 중소기업과 함께 발전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당진발전본부는 매년 2회에 걸쳐 중소기업 판로개척을 위한 구매상담회를 시행하는 등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선도하고 있다.